한국정신신체의학회

연구출판 윤리규정

  1. 2001.2.24. 제정
  2. 2017.5.1. 개정

연구출판 윤리규정

제 1 장 총칙

  • 제 1 조 (목적) 본 연구출판 윤리규정은 한국정신신체의학회에서 발간하는 학술지 ‘정신신체의학’에 연구결과를 게재하고자 논문 등을 제출하거나, 이를 심사, 평가, 출판할 때, 연구출판의 부정행위를 방지하고 윤리성을 확보하는데 필요한 연구자 및 심사자의 역할과 책임에 관한 원칙과 방향을 제시함을 목적으로 한다.
  • 제 2 조 (적용대상) 본 규정은 ‘정신신체의학’에 제출된 논문, 기고문, 편지, 기타 관련 자료 및 제반 문건을 대상으로 한다.

제 2 장 출판 윤리

  • 제 1 조 간행위원회는 부당한 논문 저자 표시에 대한 의혹이 있거나, 부정에 관한 제보가 들어 왔을 때, 나열한 저자들이 연구에서 무엇을 하였는지 요구할 수 있다. 또한 학술지 게재를 허가한 후 ‘저자 추가’나 ‘저자 삭제’를 요구하는 경우 간행위원회는 해당 저자가 논문에서 어떤 역할을 하였는지를 밝히는 문건과 기존 저자들의 동의서를 요구할 수 있다.
  • 제 2 조 연구자는 해당 연구에 영향을 끼친 재정적인 지원 뿐만 아니라 사적으로 특별한 이해관련이 있는 경우 이들 관계를 밝혀야한다.
  • 제 3 조 중복 및 이중게재는 원칙적으로 금한다. 단, 예외적으로 Uniform Requirements for Manuscripts Submitted to Biomedical Journals(http://www.icmje.org)에서 규정한 요건을 갖추고 양쪽 편집인이 모두 동의한 경우에는 중복 출간이 허용될 수 있다. 예를 들어, 본지에 국문으로 실린 논문을 국외 학술지에 외국어로 게재하거나 국외 학술지에 외국어로 게재된 논문을 본지에 국문으로 게재하려는 경우는 양쪽 학술지 편집인의 승인을 받고 이차 출판한 논문 표제지의 각주에 논문의 전부 혹은 일부가 이미 타 학술지에 출판되었음을 명시한 경우는 가능하다. 윤리규정 및 표절, 중복게재, 연구부정행위 등 모든 연구윤리와 연계되는 사항에 대한 심사 및 처리 절차는 대한의학학술지편집인회의에서 제정한 ‘의학논문 출판 윤리 가이드라인’을 따른다.
  • 제 4 조 이미 출판된 그림, 그래프 등을 인용할 경우 원저자의 동의를 얻어야 하며 그 사실을 논문에 명시한다.

제 3 장 연구 윤리

  • 제 1 조 인간을 대상으로 하는 연구는 반드시 헬싱키 선언(http://www.wma.net)에 근거한 임상 시험의 윤리적 원칙들을 준수하여야 하고 해당 기관의 임상연구 심의위원회(Institutional Review Board)에서 승인되었음을 명기하여야 한다.
  • 제 2 조 동물을 대상으로 하는 실험연구는 해당 기관의 동물실험윤리위원회(Animal Utilization Committee) 심의를 받았거나 NIH Guide for the Care and Use of Laboratory Animals(1996, ILAR〔Institute of Laboratory Animal Resources〕Committee on NRC, National Academic Press pp125, www.nap.edu/readingroom/books/labrats/index.html)에 저촉되지 않았음을 기술하여야 한다.
  • 제 3 조 연구윤리규정에서 제시하는 연구부정행위(이하 "부정행위"라 한다)는 연구의 제안, 연구의 수행, 연구결과의 보고 및 발표 등에서 행하여진 위조·변조·표절·부당한 논문저자 표시 행위 등을 말하며 각각의 예와 용어의 정의는 다음과 같다.
    1. 가. 위조 : 존재하지 않는 데이터 또는 연구결과 등을 허위로 만들어 내는 행위를 말한다.
    2. 나. 변조 : 연구 재료·장비·과정 등을 인위적으로 조작하거나 데이터를 임의로 변형·삭제함으로써 연구 내용 또는 결과를 왜곡하는 행위를 말한다.
    3. 다. 표절 : 타인의 아이디어, 연구내용·결과 등을 정당한 승인 또는 인용 없이 도용하는 행위를 말한다.
    4. 라. 이중(중복)게재 : 이미 출판된 논문과 상당 부분이 겹치는 내용을 다시 출판하는 경우로 자기표절, 분할출간, 덧붙이기출간도 포함되며, 이차게재와는 다른 개념임
    5. 마. 자기표절 : 이미 출판된 자기 논문의 내용 일부, 표, 그림 등을 출처를 밝히지 않고 사용하는 경우로 이중게재의 일종으로 간주함
    6. 바. 분할출간 : 일련의 연구를 수행하고 최소 출판 단위로 나누어 두 편 이상으로 논문을 출간하는 경우로 이중게재의 일종으로 간주함
    7. 사. 덧붙이기출간 : 출판된 논문에 증례 수를 늘려 같은 결론의 논문으로 출간하는 경우로 이중게재의 일종으로 간주함
    8. 아. 부당한 논문저자 표시 : 연구내용 또는 결과에 대하여 과학적·기술적 공헌 또는 기여를 한 사람에게 정당한 이유 없이 논문저자 자격을 부여하지 않거나, 과학적·기술적 공헌 또는 기여를 하지 않은 자에게 감사의 표시 또는 예우 등을 이유로 논문저자 자격을 부여하는 행위를 말한다.
    9. 자. 본인 또는 타인의 부정행위 혐의에 대한 조사를 고의로 방해하거나 제보자에게 위해를 가하는 행위
    10. 차. 과학기술계에서 통상적으로 용인되는 범위를 심각하게 벗어난 행위 등
  • 제 4 조 (연구윤리준수와 부정행위방지를 위한 활동) 한국정신신체의학회 간행위원회는 이 규정의 내용을 기초로 하여 연구윤리준수와 부정행위방지를 위해 연구윤리위원회를 구성하여 운영한다. 연구부정행위에 대한 제보가 있거나 혹은 의심되는 경우 연구윤리위원회가 조사할 수 있다.
    1. 가. 연구윤리위원회의 장은 간행위원장이 된다.
    2. 나. 연구윤리위원은 위원장을 포함하여 5인으로 구성한다.
    3. 다. 연구윤리위원 중 2인은 위원장이 한국정신신체의학회 간행위원회 간행위원 중 2인을 선임하며 조사의 공정을 기하기 위해 2인은 관련분야의 전문가를 선임한다.
    4. 라. 연구윤리위원회가 연구부정행위에 대한 조사를 하는 경우, 제보 받은 후 2달 이내에 조사를 완료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5. 마. 조사결과 연구부정행위가 확인되는 경우 해당논문은 ‘정신신체의학’에서 강제 철회되며, 해당논문의 교신저자와 제1저자는 향후 3년간 ‘정신신체의학’에 대한 투고를 금지한다.
  • 제 5 조 (제보자의 권리 보호)
    1. 가. 제보자는 부정행위를 인지하고 이에 관련된 사실 또는 증거를 ´정신신체의학 간행위원회´에 알린 자를 말한다.
    2. 나. 제보자는 구술·서면·전화·전자우편 등 가능한 모든 방법으로 제보할 수 있으며 실명으로 제보함을 원칙으로 한다. 단, 익명의 제보라 하더라도 서면 또는 전자우편으로 논문명, 구체적인 부정행위의 내용과 증거를 포함하여 제보한 경우 ´정신신체의학 간행위원회´는 이를 실명 제보에 준하여 처리한다.
    3. 다. ´정신신체의학 간행위원회´는 제보자가 부정행위 신고를 이유로 징계 등 신분상 불이익, 근무조건상의 차별, 부당한 압력 또는 위해 등의 피해를 받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해야 한다.
    4. 라. 제보 내용이 허위인 줄 알았거나 알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신고한 제보자는 보호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 제 6 조 (피조사자의 권리 보호)
    1. 가. 피조사자는 제보 또는 ´정신신체의학 간행위원회´의 인지에 의하여 부정행위의 조사 대상이 된 자 또는 조사 수행 과정에서 부정행위에 가담한 것으로 추정되어 조사의 대상이 된 자를 말하며, 조사과정에서의 참고인이나 증인은 이에 포함되지 아니한다.
    2. 나. ´정신신체의학 간행위원회´는 부정행위 여부에 대한 검증이 완료될 때까지 피조사자의 명예나 권리가 침해되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하며, 무혐의로 판명된 피조사자의 명예회복을 위해 노력하여야 한다.
    3. 다. ´정신신체의학 간행위원회´는 부정행위에 대한 혐의를 판정 결과가 확정되기 전까지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다.
  • 제 7 조 본 윤리 규정에 기술되지 않은 연구윤리규정은 대한의학학술지편집인협의회의 ‘의학논문 출판 윤리 가이드라인’을 따른다

제 4 장 심사자 윤리

  • 제 1 조 심사자는 전문 지식인으로서의 논문 연구자의 독립성을 인정해 주어야 한다.
  • 제 2 조 심사자는 의뢰받은 논문을 심사 규정이 정한 기간 내에 성실하게 평가하고 평가 결과를 위원회에 통보하여야한다.
  • 제 3 조 심사자는 심사 의뢰 받은 논문을 이해관계를 떠나 공정하게 평가하여야 하며, 충분한 근거를 명시하여 평가 결과를 기술하여야 한다. 심사자가 직접적인 이해관계에 연루된 논문이 있는 경우 판정에 관여하지 않아야한다. 투고자와 동일기관 소속 심사위원은 심사에서 제외한다.
  • 제 4 조 심사자는 심사 대상 논문에 대해 비밀을 지켜야 한다.
  • 제 5 조 심사자의 부정행위가 확인되었을 때 간행위원장은 간행위원회를 소집하여 사안에 따라 주의, 경고, 심사 및 편집 업무 배제 등의 결정을 내릴 수 있다.

논문심사규정

  • 제1장 투고논문 1편당 3인 이상의 심사위원이 심사한다. 투고자와 동일기관 소속 심사위원은 심사에서 제외한다.
  • 제2장 심사위원은 간행이사의 추천에 따라 위촉한다.
  • 제3장 논문 심사위원의 명단은 일체 발표하지 않는다.
  • 제4장 심사내용은 저자 이외에는 공표하지 않는다.
  • 제5장 심사결과에 저자가 동의하지 않을 경우 간행위원회에게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 제6장 심사위원 상호간에 의견이 일치하지 않거나 심사위원 중 1명이 게재불가 판정을 한 경우, 그리고 심사결과에 저자가 동의하지 않을 경우는 간행위원회에서 이를 심의한다.
  • 제7장 심사결과는 게재가, 수정후 게재가, 수정후 재심의, 게재불가의 4종으로 나눈다.
  • 제8장 심사위원이 원고의 채택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한 경우 그 이유를 구체적으로 명시하여야 한다.
  • 제9장 원고의 심사절차는 아래와 같다.
    1. 가. 간행위원장은 원고가 접수되면 일차적으로 투고규정에 따른 심사 후, 적합한 원고에는 접수번호를 부여하고 저자에게 접수를 통보한다. 만약 투고규정 등에 따른 일차 기준에 미흡하다면 원고는 심사 전에 게재가 거부된다.
    2. 나. 접수된 원고는 그 종류에 따라 해당 분야 3명의 심사위원에 의해 심사를 받는다.
    3. 다. 심사자는 심사하는 원고가 자신의 개인적 이익과 연관이 있어 적절치 않다고 생각되면 반드시 편집자에게 이를 알려야한다.
    4. 라. 심사위원은 원칙적으로 2주일 이내에 위촉된 원고를 심사하고 심사서를 제출해야 한다.
    5. 마. 모든 심사위원의 평가의견은 접수 후 14일 이내에 저자에게 통보한다.
  • 제10장 논문이 아래 어느 항에 해당한다고 심사위원이 인정한 경우는 채택보류로 판정하고 해당 부분을 구체적으로 지적하여 저자에게 이의 수정 또는 보충을 요구한다.
    1. 가. 논문의 제목이 목적, 결론에 부합하지 않은 경우
    2. 나. 연구 목적이 적합하게 제시되지 않은 경우
    3. 다. 표와 그림, 사진들이 적절하게 표기되지 않은 경우
    4. 라. 영문초록의 문장 및 문맥이 정확하지 않은 경우
    5. 마. 실험 논문의 경우 다음과 같은 사항을 추가로 심사한다.
      1. 1) 실험방법이 연구목적에 부합되어야 한다.
      2. 2) 연구에 사용된 주요 물질의 source가 밝혀져 있어야 한다.
      3. 3) 자료를 분석한 통계처리 방법이 적절해야 한다.
      4. 4) 주요 학술용어의 사용이나 표현이 적합해야 한다.
      5. 5) 구체적인 결과나 증거에 의하지 않은 주장이나 결론을 내리지 않아야 한다.
    6. 사. 문헌고찰 논문의 경우 다음과 같은 사항을 추가로 심사한다.
      1. 1) 연구목적에 따른 문헌조사방법이 적절해야 한다.
      2. 2) 인용문헌의 출처가 밝혀져 있어야 한다.
      3. 3) 주요 학술용어의 주해가 적합해야 한다.
  • 제11장 원고의 게재여부는 원고 심사 후 간행위원회에서 결정하며 본 규정에 맞지 않는 원고는 개정을 권유하거나 게재를 보류하거나 거절할 수 있다. 제출된 모든 원고는 반송되지 않는다. 필요한 경우 편집 방침에 따라 간행위원회에서 원문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고칠 수 있다.